안녕하세요 망고누나에요!

 

 

 

망고가 오늘은 꼬질꼬질한 앞발을 내밀며 아이컨택까지 하며 인사를..!

 

 

 

 

 

 

 

 

 

 

 

 

 

가을이 오는지 해도 짧아지고

창문을 열고 자는 제 방은 새벽이면 꽤 쌀쌀해지는지라,

 

며칠전 망고가 찜꽁한 제 빈폴 다운패딩을...

망고자에게..ㅠㅠ

 

 

 

 

 

 

 

 

 

 

 

 

 

 

 

 

 

 

대충 이런 꼬락써니죠 뭐..

한샘 리빙박스!

패브릭 소재인데, 안에 가득 구겨넣지않으면

대충 해먹같은 느낌의 안락한 고양이 쉼터가 된답니다.....ㅋ

 

 

 

 

 

 

 

 

 

 

 

 

 

 

 

 

 

 

패딩 지퍼를 끝까지 올리고서

허리쪽 구멍을 들춰 "들어와 망고야"하면

알아서 쏘옥-

 

 

 

 

 

 

 

 

 

 

 

망고는 신기한게 춤다 싶으면 이불을 박박 긁거나

제 잠옷 위를 박박 긁는 등

"이불 들춰져 들어갈꺼야" 하는 말을 해요

(는 망고 아만쟈인 집사만 알아듣는다고 한다)

 

 

 

 

 

 

 

 

 

 

 

 

 

 

그래서 저는 망고를 기르면서

싫어하던 겨울을 좋아하게 되었어요.

 

 

 

 

 

 

 

 

 

 

 

 

 

 

왜냐?!

추워서 망고가 마구마구 안겨들거든요 *_*!!!!!!!!!!

겨드랑이 사이에 박박 긁으면

팔배게를 해드리고~

이불을 박박 긁으면 함께 이불 덮고 자기도 하죠 ㅎㅎ

 

 

 

 

 

 

 

 

 

 

 

 

 

 

 

뭘 보고 그렇게 놀란거야..!?

 

 

 

 

 

 

 

 

 

 

 

 

그래도 아직은 늦여름? 정도라 그런지

저렇게 있다가도 더우면 슬금슬금 기어나와요.

 

 

 

 

 

 

 

 

 

 

 

 

 

 

덜춥다 이거지.......ㅠㅠ

 

 

 

 

 

 

 

 

 

 

 

뭐 ㅡㅅㅡ

 

 

 

 

 

 

 

 

 

 

 

 뭐 ㅡㅅㅡ

 

 

 

 

 

 

 

 

 

 

 

뭐 ㅡㅅㅡ!!

 

저는 망고 옆에서 포스팅을 쓰며 타닥타닥 타이핑중이구요.

 

 

 

 

 

 

 

 

 

 

 

 

 

 

 

 

망고는 결국 상반신을 반쯤 꺼내어 바깥 바람을 쐽니다.

뉘에뉘에 덥다 이거죠.ㅋㅋㅋㅋㅋ

 

(뜨금없는데, 이사진 좀 놀숲 느낌 나지 않슴까..?ㅈㅅ;;)

 

 

 

 

 

 

 

 

 

 

 

 

 

집사 껌딱지 망고쟈응

제가 포스팅 다 쓸때까지 지켜볼 작정인가봐요.

 

 

 

 

 

 

 

 

 

 

 

 

아루써 아루써.

언넝 불꺼야겠다요.ㅎㅎ

 

어쨋건 가을이 오고 있는것은 사실!

조금만 더 기다리면 폭폭 앵겨드는 무릎냥 망고가 되겠죠 헤헤

 

언넝 언넝 폭우도 그치고!

(부산 지역 폭우 피해주민들 무탈하셨으면..ㅠㅠ)

 

날씨가 좋아졌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 꿈 꾸셔요 굳나잇 *

 

 

47

  1. 바나나립스 2014.09.02 19:52 신고

    앞발 내민 포즈 쵝오 --b
    망고 말 알아듣는 능력도 쵝오

MYOYOUN S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