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와 꼬물이 녀석 daum 블로그 1면에도 실리고!!!!!!!!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하루사이 또 무럭무럭 자라났습니다 :)

 

 

 

 

 

오늘 새벽의 사진들이에요.

네, 저는 이녀석이 온 후로 3시간 이상 푹 잠들지 못해요.ㅎㅎ

 

그래도 이렇게 예쁜 얼굴 보면 힘이...ㅠㅠ

나진 않고.. 카페인을 마시며 견딥니다.ㅎㅎ

 

 

 

 

 

 

 

 

 

 

 

망고가 마음을 조금만 열어서 품어주면 제가 좀 편해질텐데!

 

 

 

 

 

 

 

 

 

 

 

꼬물이 크기를 기록해놓고싶어서

뭐랑 비교해야 잘 나올까 고민하다가

그냥 체크카드...ㅋ

 

정말 쪼꼬만하죠..ㅠㅠ

 

근데 뱃골이 정말 몸에비해 어마어마해요.ㅎㅎ

 

 

 

 

 

 

 

 

 

 

오잉..?!

담요 아래 따순물 담은 물병 넣어뒀더니

그 물병 위에 배를 깔고 아주 떨어질 기세로 슈퍼매앤~

 

 

 

 

 

 

 

 

 

 

 

 

 

그런 꼬물이를 몰래 지켜보던 망고

결국 다가옵니다. ㅎㅎ

 

꼬물이가 위험한? 위태로운? 상태에 있으면

항상 망고가 주위를 뱅글 뱅글

 

낯설어하는 것이지 싫어하는 건 아닌듯한 느낌이 들어요 ㅎㅎ

 

 

 

 

 

 

 

 

그리고 꼬물이가 워낙 약하다보니..

위협적이지 않아서 더 금방 다가가는 것 같기도 하구요 :)

 

 

 

 

 

 

 

 

 

 

 

야 야

너떨어져 들어가 뒤루가 뒤루가

 

 

 

 

 

 

 

 

 

 

 

 

 

킁킁킁

해코지 안하는 것 보면 참. ㅎㅎ 기특해요

 

 

 

 

 

 

 

 

 

아가 예쁘쟈냐 ㅠㅠ

언넝 품어쥬라 ㅠㅠ

 

 

 

 

 

 

 

 

 

 

 

 

보이시나요?ㅎㅎ

사진 아래에 꼬물이

방문 앞 망고

 

 

 

 

 

 

 

 

 

 

 

 

 

저나 엄마가 꼬물이 재우고 각자 다른일 하고 있으면

망고가 슬금 슬금 가서는 한참 관찰해요. ㅎㅎ

 

 

 

 

 

 

 

 

 

 

 

 

오구오구

언제쯤 고양이 모습 갖추려나

 

 

 

 

 

 

 

 

 

 

 

 

담요 안쪽으로 넣어줘도 죽어도 나오겠다는 의지

너 이새끼 큰인물 되것다.

 

 

 

 

 

 

 

 

 

 

 

망고는 또 불안해서

 

 

 

 

 

 

 

 

 

 

야 들어가 ㅠㅠ 너 떨어져 ㅠㅠ

 

 

 

 

 

 

 

 

 

 

 

 

꼬물이 외로워 보여서 친구 만들어 드림

 

 

 

 

 

 

 

 

 

 

 

 

 

안뇽 단보 :-)

 

 

 

 

 

 

 

 

 

 

발톱 봐요.

아직 아가라 발톱 숨길줄도 몰라요ㅎㅎ

 

 

 

 

 

 

 

 

 

 

 

 

 

 

우 유 주 세 요 !!!!!!!

할떄 울음소리 진짜 대-박

응아한다고 힘줄때만큼 커요.ㅎㅎ

 

 

 

 

 

 

 

 

 

응? 언니?

내욕햇나옹..?

 

 

 

 

 

 

 

 

 

 

 

우유 한사발 잡수시고

턱을 문질문질 부비부비 해드리면

 

 

 

 

 

 

 

 

 

 

 

 

골~골~골~ 모터 돌리면서

하품 =0=

 

 

 

 

 

 

 

 

 

코끝에 윤기 보세요. ㅎㅎ

언제 다 클래 너 ~

 

 

 

 

 

 

 

 

 

 

 

 

 

응응?

 

 

 

 

 

 

 

?!

갑자기 등뒤가 따가웟...

 

 

 

 

ㄷㄷㄷ 오매

망고 문뒤에서 제가 하는양을 다 지켜보시고 계셨다능..ㄷㄷ

 

 

 

 

 

 

 

 

 

 

 

밥도 매겼고! 골골송도 불렀고! 쉬야도 했으니까!

 

오늘은 케이지에서 주무시는걸로~

 

 

그렇게 꼬물이의 하루는.....

 

다 가는것 같았던 것이 새벽 4시..

 

 

 

 

 

 

 

 

 

 

 

 

 

 

뭔가 이상함??

푸짓푸짓? 소리가 낫고?

 

 

 

 

 

 

 

망고가 문을 열고 들어왔고?

 

 

 

 

 

 

 

 

 

 

 

한참을 저러고 앉았는데..?

 

 

 

 

 

 

 

 

 

 

 

네..ㅎ

꼬물이님 똥테러요 ㅎ!!!

쉬하실떈 응아 하기 싫으시담서여 ㅎ!!!!!

 

 

응아 한바탕 해결 하고 집사는 새벽 5시에 겨우 잠들었다고 합니다..★

 

아 물논.. 오늘은 7시 반에 일어났어요ㅋ!!!!!!!!

 

커피! 마셔야지!

 

여러분들도 맛점 하셨을 시각이니 커피 한잔 하며 잠을 쫓아봅시다 :)

 

 

47

  1. 조복자 2014.09.05 18:01

    망고의 마음 씀씀이 또한 하루사이에
    성장한것같아요^^
    어제는 됫박만햇는데... 오늘은 함지박 만한 느낌이랄까요~ 호호~
    남식이까지왔을때 망고의 반응도 궁금해집니다그려....
    추석연휴풍성하게잘보내셔요^^

  2. yomingdot 2014.09.05 18:25 신고

    우와....신기하고 너무 귀엽네요.

  3. 바나나립스 2014.09.05 18:31 신고

    아아악 너무 귀엽자나요!

  4. 이가은 2014.09.05 21:41

    귀여워서 제배경화면으로해놨어용~^^

MYOYOUN S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