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

아주 매우 몹시 오랜만이에요!!!!!!!!!!!!!!!!!!!

 

그동안 잘지내셨는지요 ㅠㅠ

포스팅이 뜸했던 기간동안...

댓글로 요즘 포스팅이 왜 안올라오냐고 걱정해주신 분도 계셨고..

헝 감동이었습니다.

 

간만에 꼬물이 소식을 가지고 왔어요!

2014년 8월 17일 쯤 태어났던,

추석기간 동안 탁묘했던.

그 꼬물이!

 

기억하시겠죠..?

 

 

 

 

 

최근 모습이에요 ㅎㅎ

최근모습부터 시작하죠!

지난주 금요일, 9월 19일.

이제 막 한달령이 된 꼬물이, 직접 가서 보고 왔어요 :)

 

 

임보 엄마네 집에서 아주아주 잘 자라고 있답니다^^

그래서 그동안의 꼬물이가 어떻게 성장해왔는지,

임보엄마가 찍으신 사진들도 훔쳐와서(?)

쭉 정리해볼까해요.

 

 

 

 

 

 

 

 

 

 

 

8월 18일

임보 엄마가 죽을동 말동 하는

태어난지 딱 하루된 꼬물이를 살리겠다고 임시보호처를 자청하여 데려온 날이에요.

 

길냥이의 조산, 그렇게 버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아이는

동대문에서 누군가에게 구조되었고

당장 죽을지 살지 모르는 아이를 동물협회로 넘기기 전,

임보 엄마가 데려가 살렸었죠.

 

 

 

 

 

 

 

 

 

 

아이를 연계받고 바로 동물병원으로 데려갔더니

수의사 선생님도 생후 하루짜리 아기고양이를 본것이 처음이라며 놀라셨다고 해요.

 

 

 

 

 

 

 

 

 

 

임보엄마의 스케줄 사정으로 인해 중간에 다른 친구분이 저처럼 며칠 탁묘를 맡았는데,

그사이 꼬물이는 눈을 떴어요.

아마 보름쯤? 되었을 때였나봐요.

 

 

 

그리고 그다음 제가 탁묘를 맡을 타이밍에

초유에서 분유로 갈아타며 설사가 시작되었고

더불어 링웜도 발견.

 

그래서 제가 맡았던 그 일주일은 거의 환묘일기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죠.ㅎㅎ

망고도 저도 링웜 옮아서 ㅎㅎ

그래서 임보 엄마는 저에게 너무나 미안해하시면서

다시 꼬물이를 데려가셨어요.

 

아무래도 이집 저집 옮겨다니며 탁묘를 시켰던 것 때문에 꼬물이가 아픈것 같다고..

꼬물이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그렇게 임보 엄마 품으로 돌아간 꼬물이 모습이에요.

 

 

 

 

 

 

 

 

 

임보 엄마 집으로 돌아가서 찹살 미음 하루 먹고

설사가 조금 호전되었다고 해요.

 

분유로는 계속해서 설사를 했었기에

그 이후, 사료를 곱게 갈고 생닭가슴살 삶아서 갈고

값비싼 영양제와 함께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설사도 멎었어요.

 

 

 

 

 

 

 

임보엄마 집엔 적외선 소독기도 있어요.

덕분에 꼬물이는 매일 매일 적외선 소독기로 환부에 쬐고

피부병은 점점 호전됩니다.

 

 

 

 

 

 

 

앗. 왠 어미고양이냐구요?ㅎㅎ

임보엄마의 시어머니도 임보엄마 덕에 길냥이 두마리(여아)를 구조하여 기르셨는데,

주택이신지 종종 그 고양이들이 옥상을 왔다갔다 하며 키우셨다해요.

그러다 발정이 난것 같다하여, 임보엄마네 턱시도냥 "미노"와 시어머니네 두 냥이 함께 불임수술 예약을 했는데..

 

그사이.....한마리가 임신을 ㅠㅠ

 

 

 

 

 

 

 

그래서 결국 시어머니네 두 냥이 중에 임신한 냥이만 그대로 두고

나머지 아이 "솔"만 임보엄마가 데리고 가서 미노와 함께 불임수술을 시키고

솔은 현재 임보엄마네서 함께 지내고 있다해요.

 

 

 

 

 

 

불행인지 다행인지,

모유를 먹여야겠다며 마침 그 시어머니네 산모냥에게 젖동냥하러 꼬물이를 데려갔더니..

 

독식, 폭식 하시는 꼬물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른 아가냥들은 다들 먹다가 배부르면 마는데

꼬물이는 끝까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 보는데 산모냥 "까미"가 꼬물이를 내치지 않고 젖을 나눠주는 것이 얼마나 기특하고

또 끝까지 살겠다고 젖을 놓지 않는 꼬물이가 어찌나 안쓰럽던지..ㅠㅠ

 

 

 

 

 

 

 

 

포유류의 모유 중 가장 영양가가 높은 모유가 토끼 다음 고양이라던데.

신빙성이 있는것인지, 젖동냥 후 부쩍 살이 오르고 피부병도 굉장히 좋아졌더라구요.

 

 

 

 

 

 

 

 

 

 

그렇게 까미가 거둬줄까 하는 희망도 있었지만,

역시 제새끼가 아니라서인지 젖만 물려줄뿐,

똥오줌을 받아먹진 않더랍니다..ㅠㅠ

 

결국 다시 임보엄마네로 컴백홈~

 

임보엄마네 첫째아들

폴 오빠 등에 탄 꼬물이에요.ㅎㅎ

 

 

 

 

 

 

 

 

그래도 임보엄마네 5살난 잘생긴 아들 동균이도 있고

할아부지 폴도 있고, 턱시도냥 미노도 있고, 시엄니 본가에서 전입온 솔이도 있고.

꼬물이는 여전히 잘 지내고 있어요.

 

 

 

 

 

 

임보엄마의 모성애로.

술을 마시면서도 꼬물이 젖먹을 시간되면 총알같이 ㄱㄱ!! 하신다는..ㅎㅎ

 

 

 

 

 

 

그래서 이제는 궁댕이가 으찌나 큰지 아주 그냥ㅎㅎ

 

 

 

 

 

 

삼색 무늬도 아주 또렷해지고

사람 품이 그리운지 그 무거운 배를 네 다리로 지탱하여 뒤뚱 뒤뚱 엉거주춤

사람에게 뽈뽈 쫓아오는것 보면..

 

최소 심장마비요 ㅇㅇ

 

 

 

 

 

 

 

눈도 엄청 커졌죠? ㅎㅎ

 

 

 

 

 

 

시옷 모양의 입하며

한쪽의 아이라인,

처진 눈.

 

 

 

 

 

얼마나 예쁜지 몰라요. 말도 못해요.

 

 

 

 

 

 

자라는 속도가 마치 캣그라스 마냥

하루하루 쑥쑥

 

 

 

 

 

 

 

저 살벌한 발톱 보이시나요?ㅎㅎ

저희집에 있을때만 해도 검은 눈동자는 거의 안보일 정도였는데,

이젠 눈동자가 확연히 드러나네요 ㅎㅎ

 

 

 

 

 

 

 

왼쪽 앞발과 목부근, 가슴팍에 있던 링웜 흔적

아주 많이 좋아진 모습이 보이시죠?

 

 

 

 

 

 

 

 

이젠 이빨도 제법 나서 여기저기 깨물깨물

송곳니도 올라왔어요!ㅎㅎ

 

 

 

 

 

 

 

 

 

귀도 커지고 똘망똘망

이렇게 감동적일 수 가 없어요 ㅠㅠ

 

 

 

 

 

 

 

저 배...

저 첨에 복막염인가? 싶을 정도로 컷던 뱃골 ㅎㅎ

여전해요. 갈수록 더 빵빵 ㅎㅎ

다리 힘도 어찌나 센지!

 

 

 

 

 

 

아 아직 반밖에 못썼는데 벌써 이만큼이나 길어졌어요.

나머지 포스팅은 다음 편에 계속됩니다 :)

꼬물이 다음편에 봐요. 호오오잇!

47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4.09.24 11:40

    사랑스러워라~. 8월15일 밤 10시 고3 우리애가 아파트 나무 밑에서 냥이를 데려왔지모예요. 생후 3개월, 땟국물, 눈꼽 기생충, 설사 다 씻고 치료하고 예방접종하느라 거금을 썼지만 ...식구가 한명 는 것처럼 기쁨을 준다니까요.. 우리 미오보다 쬐끔 더 구엽네요. 분홍여린발바이랑 처친 눈에 치명적 매력이 있습니다.

  3. ㅇㅁㄹ 2014.09.24 12:06

    안그래도 꼬물이 소식 궁금했는데 질 지내고 있었네요. 살도 오르고 쑥쑥 자라는 모습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꼬물이 화이팅!!

  4. ㄴㄴ 2014.09.24 12:09

    사랑스랍당

  5. 나나 2014.09.24 13:01

    저의 줍냥도 꼬물이였는데 터앙이었습니다 ㅎㅎ

  6. 고양이초코엄마 2014.09.24 13:31

    제가 저렇게 어린애는 아니었지만 한달된 애를 구조해서 밤새서 간호해서 살렸거든요. 근데 성묘가 될수록 식탐이 상상을 초월해서 동물병원에 몇일 맡겼더니 의사쌤이 (어릴 때 버림받고 굶어 구조된)정신적 충격으로 정신병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병원 사료를 다 찢어놨거든요. 하여간 그런 일도 있네요. 사람이나 동물이나 어릴 때 트라우마는 평생 가기도 해요. 꼬물이는 건강히 잘 컸으면 좋겠어요.

  7. 오연화 2014.09.24 13:46

    정말귀여워요~♥

  8. 쫑이 2014.09.24 15:52

    참 특이하게 이쁘고 귀엽네요...눈이 넘 맑고 이뻐요...다자라면 넘 이쁘겟는데요 잘키우시길바랍니다~~

  9. 묭묭묭 2014.09.24 16:28

    악~~~~~완존 귀요미군요~♡

  10. 송양옥 2014.09.24 16:37

    넘넘 근황이 궁굼해서 매일 들어와봤은데~
    울 꼬물이 잘크고있어서 행복합니다

  11. ㅍㄷ 2014.09.24 18:40 신고

    와 진짜 예뻐요 사진 보면서 저도 심쿵!ㅠㅠ 건강하게 잘 자라길!

  12. amuse 2014.09.24 19:39 신고

    모든 동물이 새끼때 귀엽지만 고양이는 특히 새끼때 너무 귀여운 것 같습니다! ^^

  13. 김지 2014.09.24 21:08

    길양이 새끼를 구출했는데 키울수가 없네요..먹지도않고 울기만하는데 손바닥만한 아기를 어떻게 해야될까요? 시골이라 병원도 문닫았고..ㅜ

    • 6마리 다묘가정 고쥬망태 2014.09.24 21:17 신고

      체온유지, 배변유도, 강제급여
      세가지가 가장 중요한것 같습니다. 못먹으면 살수 있을 확률이 낮아져요.
      페트병에 따뜻한물 담고 수건에 말아서 따뜻한 온도 유지할 수 있도록 신경써주시고, 사람우유 먹이시면 큰일납니다. 되도록 고양이우유나 분유를 구입하셔서 주사기든 동물젖병이든 직접 먹여주셔야해요. 배는 바닥을 향하도록 하여 입에 물려주세요.
      그리고 먹이기 전 후에 배변유도를 해주셔야해요. 배변유도는 검색하면 금방 따라하실수 있을거에요.

  14. 허미 2014.09.24 21:21

    너무이뻐요

  15. 신작가씨 2014.09.24 22:45 신고

    너무귀엽네요ㅠㅠ 저도 며칠전 나뭇가지구덩이에 빠져있던 남아를 구출해서 기르고있는데..
    다행이 집에기르는 냥이젖이 나와서 잘먹고 배다른 형제들과 잘뛰어노는거 보면 참.. 흐믓해지네요:)
    좋은하루되세용!!

  16. 별전사 2014.09.25 01:28

    넘~귀욥고 이쁘네요 쭉~이렇게 건강하게 자라다오

  17. 지남 2014.09.25 03:46

    울 꼬물이 남자애구나~ㅎㅎ 임보일기 첨부터 보고있었는데 이렇게 건강하게 잘자라서 기쁘네요~ 진짜 엄청 수고많으셨어요. 잘자라는 아이 보면 뿌듯하시겠어요 ㅎㅎ

  18. 블랑캣 2014.09.25 05:59 신고

    아이고 꼬물이 너무 이쁘네요 설사한다니 걱정했는데 그래도 건강하게 잘크고 있네요 까미도 지새끼아닌데 젓까지물려주고 감동입니다!!

  19. FKI자유광장 2014.09.25 09:25 신고

    어쩜 저렇게 사랑스럽죠?

  20. Charming- 2014.09.25 11:04 신고

    고양이 키워보고싶어요~*
    너무귀엽네요ㅠㅠ 링크걸었어요!종종 고양이성장하는 글 보러올께요^^

  21. 2014.09.25 12:54

    살짝 처진 두눈이 캠벨포도 같은 꼬물이 ~~바탕화면으로 올려놨더니, 내 자리 뒤로 통행하는 모든 사람들의 발길과 눈길을 사로잡아버리네요. 예쁘다, 귀엽다, 사랑스럽다, 사람으로 치자면 구혜선같다. 난립니다. 난리...

MYOYOUN S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