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0일 오늘 아침이에요.

잠들기 직전까지도 꼬물이 사진 담다가

일어나서도 꼬물이 사진 담기.

 

 

엄마 손에 들려진 꼬물이

눈망울이 강아지마냥 뎅글뎅글 해서는

입꼬리도 예쁘게 올라갔어요.

꼭 미묘가 될것 같아요.

 

 

 

 

 

 

 

 

아침에 일어났더니 설사 범벅..

어제부로 EM 신봉자가 된 저는 EM발효액 희석 시킨 물로 꼬물이 똥범벅을 씻겨 드렸슴다.

그후 꼬물이가 먹어도 무리가 없다는 항생제 먹이고...

.....게거품ㅋ...ㅎ...

귀여운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게거품을 싹 닥아드리고 젖병 물려 입가심 시켜드렸더니

바로 보여주시는 D라인

 

 

 

 

 

 

 

 

 

뒹굴 뒹굴

개운한 것이 기분이 좋은가봐요ㅎㅎ

 

 

 

 

 

 

혹시나 또 응아나 쉬야 할까봐서

오늘 임보엄마 오는 날인데 똥오줌 담요와 내어드릴 수 없기에

위생비닐과 키친타올

 

 

 

 

 

 

 

 

 

 

힘이 넘치시는지 어제부터 틈만 나면 클라이밍을 하십니다.

 

 

 

 

 

 

 

 

뒷다리 힘 빡! 주고 일어서서

 

 

 

 

 

 

 

저 눈망울에 집사 심쟝 멎으라고 쳐다봐주는..ㅠㅠ

 

 

 

 

 

 

 

 

 

 

처음 왔을땐 불러도 대답없는 너였는데..

이젠 소리가 나면 눈 땡글 ㅇ_ㅇ 해서는 쳐다봐요.

 

 

 

 

 

 

 

울버린 발톱을 하고서는

 

 

 

 

 

읏샤!

 

 

 

 

 읏샤 읏샤!

 

 

 

 

 

 

 

 

 

대체 공휴일에 해외로 출장 가시는 아부지에

방밖에서 이런 저런 소리가 나니까 뭐가 그리 궁금한지

 

 

 

 

 

 

자기도 좀 알아야겠답니다.

저 D라인어쩔겨..ㅋㅋㅋ

 

 

 

 

 

 

 

 

뒷다리 빠딱! 섰네요 ㅎㅎ

읏샤 읏샤!

 

 

 

 

 

 

 

 

이젠 참 말도 안듣고 ㅎㅎ

다리 힘도 좋은데다 발톱도 울버린이니

하기 싫은거 할라치면 집사 손 남아나질 않습니다.ㅎㅎ

 

 

 

 

 

 

 

 

 

담요 산을 올라 한참 인중 늘어져라 바깥구경을 하시더니

지쳤는지 다시 누웠습니다.

 

 

 

 

 

 

 

흣츠츠츠ㅊ!!

스트레칭 한번 시원하게 켜네요 ㅎㅎ

 

 

 

 

 

 

 

 

 

 

 

스트레칭 인줄 알았더니 한참을 저자세로 버둥버둥 ㅎㅎ

 

 

 

 

 

 

 

뭘해도 예뻐보이는..ㅠㅠ

 

 

 

 

 

 

 

 

분홍 코

 

 

 

 

 

분홍젤리ㅠㅠ

 

 

 

 

 

 

 

젤리는 올바르니까 확대 확대

 

 

 

 

 

 

 

 

 밝게 밝게!

젤리가 어찌나 투명한지 핏줄까지 보이네요.

 

 

 

 

 

 

다시 등반 삼매경

 

 

 

하루종일 꼬물이의 등반은 반복됩니다.

 

 

 

 

 

 

 

 

표정보세요 ㅎㅎ 심각 심각

 

 

 

 

 

 

 

 

꽉 잡은 저 앞발가락.

 

 

 

 

 

 

 

이제 완벽하게 귓구멍이 다 보이는구나~

 

 

 

 

 

 

 

 

 

수염도 많이 낫고 =^ㅅ^=

 

 

 

 

 

 

 

 

 

 

 

지도 고양이라고

빼꼼 빼꼼 숨바꼭질 입질 했더니

금새 꼬물이도 숨었다 나왔다 빼꼼 빼꼼

 

 

 

 

 

 

 

 

핳 ㅠㅠ 세모입..ㅠㅠ

 

 

 

 

 

 

 

 

 

 

꼬물아, 임보 엄마 집에 잘 갔어?ㅠㅠ

벌써 보고싶다 흡 ㅠㅠ

 

창밖에 새소리만 들려도 꼬물이가 똥싸겟다고 부르는 건줄 알고

휴지부터 찾는다...ㅠㅠ

 

 

 

 

짧고 굵었던 탁묘기간 동안

눈도 커져, 귀도 펴져, 발톱도 자라, 피부병도 호전돼..

 

꼬물이 러브해

언넝 자라서 뛰댕기는 모습 보고파

건강해 :)

 

 

47

  1. 양털 2014.09.10 21:17

    너무 사랑스러워요..아기를 돌보는 모습이 감동스럽네요 ㅜㅜ
    건강해진 꼬물이 모습도 꼭 한번 보여주세요~제가 다 눙물이 나네요 ㅜㅜ

  2. 고냥이 2014.09.10 22:02

    오늘 갔구나 ㅜㅜ 이쁜이 사진 가끔 올려주세요!!

  3. daizy1234 2014.09.10 23:19

    이제 꼬물이 사진 못본다고 생각하니... 너무 섭섭하네요. 추석 명절기간동안 꼬물이 하루, 하루 커가는 모습보면서 행복했는데 며칠동안 밤잠 설치며 꼬물이 챙기고, 보살피느라 수고많으셨어요^^

  4. 송양옥 2014.09.11 09:26

    꼬물이 마지막날이라니 많이 아쉽네요~ㅠㅠ
    많이 사랑받으면서, 잘 자라야 될텐데요~
    그래도 가끔 사진좀 부탁드려도 괜찮죠~???

  5. 오늘하루살기 2014.09.11 11:21 신고

    아구 귀요미...아직 애기애기하네요 >.,<
    이런 귀여운 아기랑 함께하면 참 행복할텐데...건강하게 씩씩하게 잘 자랐으면 좋겠어요

  6. ㅇㅁㄹ 2014.09.12 11:39

    꼬물이가 컴백홈을 했군요 많이 서운하시겠네요. 사진으로만 보던 저도 벌써 꼬물가 눈에서 아른거리는데.. 가끔 소식 들려주세요 꼬물이 건강하고 튼튼하게 자라다오~~

  7. 조복자 2014.09.12 11:49

    ㅎㅎ 배를 통통통~하고 만져주고싶네요

  8. 박상희 2014.09.22 21:17

    8일동안의 탁묘일기 정말 잘봤습니다 보면서 감탄사만 연달아 했습니다 님의 정성어린 간호와 보살핌에..

MYOYOUN S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