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탁스 K-50을 쓰면서

이제껏 자의적으로 인물을 찍은적이 없었어요.

 

딱히 이유가 있는것은 아니지만 그냥 왠지

인물을 담을라치면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담아야할지 감이 안잡힌달까..?

 

그것도 그렇고 사진으로 담고싶을 만큼의 사람도 없엇..? ^^;;

 

 

 

 

 

 

그런데 오늘 낮

왠지 그냥 엄마가 (억지로)망고를 안고 있는 모습을 보는데 너무너무 예뻐보이는것 아니겠슴까?!

 

 

 

 

 

 

 

 

 

 

 

 

 

 

자깜만! 자깜만! 하구서 그냥 뭐 구도 생각 없이

그냥

담았어요.

그냥

기록하고 싶어서.

 

 

 

 

 

 

 

 

 

 

 

 

 

 

 

 

 

 

생각해보면 카메라 들고 나가서 이것 저것 (사람빼고) 다 찍어봤지만

집에서 어무니나 아부지 사진 찍은적은 없었네요.

 

 

 

 

 

 

 

 

 

 

 

 

 

 

억지로 붙들린 망고

구랫나루가 마치 단발머리마냥.ㅎㅎ

 

 

 

 

 

 

 

 

자연스런 모습들.

찍어놓고나니 인화해야겠다 싶을만큼

아마 오늘 사진들은 시간이 지나서도 흐뭇한 미소로 돌아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역광에 별다른 보정 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이쁘다.

 

 

 

 

 

 

 

 

 

 

 

 

 

 

SLR 입문이나 초보들이 사용하기에 딱 좋은 K-50

완전 추천추천

 

 

 

 

 

 

 

쓰면 쓸수록 더 만족하고 있어요 :)

 

엄마랑 망고 예쁘다.

47

  1. 압이가엘 2014.07.31 15:05

    어머님이 특히 미인이시네요 ^^

MYOYOUN S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