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묘 이틀차

이틀째 심기 불편한 망고님

집사한테 오만 신경질 ㅠㅠ

 

질투할까싶어서 꼬물이 케어하다가도

망고님 나타나면 꼬물이한테서 등돌리고 아무짓도 안한척 하는 찌질한 집사 ㅠㅠ

 

뒤돌아서 한참 있으면

망고님 집사 몰래 꼬물이한테 하악질......ㅋ

 

 

 

 

그래도 하악질만 할뿐 가까이 다가가지 않고

때리거나 물거나 하진 않으니 그모습이 기특하기도..

 

 

 

 

 

 

 

 

 

 

 ----------

 

 

 

 

 

아오 씨 집사 아오 팍씨!!

악

 

 

 

 

 

 

 

 

 

 

 

 

 

 

 

 

 

 

 

불꽃 싸대기를 날려버릴까 아오

복수

 

 

 

 

 

 

 

 

 

 

 

 

 

 

 

 

 

 

 

 

 

음 아냐아냐 꿀밤이 더 세니까

 

 

 

 

 

 

 

 

 

 

 

 

 

 

 

 

 

퉤!퉤!

 

 

 

 

 

 

 

 

 

 

 

 

 

 

 

 

 

 

야무지게 때려야지

집사냔!!!!!!!

분노2

 

 

 

 

 

 

 

 

 

 

 

 

 

 

확마!

짱나

 

 

망고님 언제쯤 마음을 열어주시려나~

 

그래도 어제밤에 한번은 이런일이 있었어요.

 

꼬물이 제 방 침대에 재우고,

제가 거실에서 다른일 보고있는데

 

망고가 제방에서 나오면서

느나- 느나- 하고 부르는 겁니다.

 

삐져서 말 한번 안걸던 녀석이 왠일이지? 하고 방에 갔더니

꼬물이가 자기 담요에서 나와서 바들바들 떨고있더라구요.

 

애기 나와있다고 알려준건가? 싶기도 하다능..ㅎㅎ

 

 

집사의 착각일수 있음 주의 ^^;;;

 

 

47

MYOYOUN S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