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저희동네 제가 돌보는 냥이들 포스팅을 해볼까 해요.

 

 

 

오늘 인사는 짜몽이가 하는걸로 :)

짜리몽땅해서 짜몽이, 귀엽고 소심한 여자아이에요.

 

 

 

 

 

 

 

 

 

 

 

허피스와 구내염으로 고생하던 해피스.

한동안 항생제를 끊었더니 다시 저렇게 가래침을 달고 나타나요.

다시 계속해서 항생제를 먹여야할지.. 어째야할지..

 

걱정이 많아요.

 

저랑 지속적으로 보고지낸지 이제 한달이 지나서 그런지

"밥먹자~~~~~~~~~~~~~~"

하고 부르면 어디선가 짠! 하고 나타나서는

눈인사를 해요. :)

 

 

 

 

 

 

 

 

 

 

냠냠냠.

최근들어 아이들 밥챙겨주면서 두번이나 욕을 먹었어요.

나이드신 아저씨 한분과 강아지 산책시키는 아줌마.

 

쟤네들 밥 왜 챙겨주냐고. 새끼까서 얼마나 더러워지고 시끄러워지는지 모른다며.

 

그러면서 그아줌마가 데려나온 강아지가

제가 놓아둔 고양이 사료 훔쳐먹더이다..(부들부들)

 

 

 

 

 

 

 

 

 

 

 

 

 

 

 

하..한입만..

하고서 나타난 녀석.

항상 해피스 밥먹는것 지켜보며 혹시 안남기려나 기웃기웃

 

(당연히 해피스 저얼대 안남깁니다 ㅎㅎ)

 

 

 

 

 

 

 

 

 

 

 

 

그런 해피스를 잘 아는 짜몽이는

그저 포기하고 근처 풀숲에 앉아있어요.

 

 

 

 

 

 

 

 

 

 

 

 

 

어머 언니 나 예쁘게 찍어줘 =^ㅅ^=

 

 

 

 

 

 

 

 

 

 

 

는 무슨 카메라 갖다 치워라잉 ㅡㅅㅡ

 

 

 

 

 

 

 

 

 

 

 

 

 

 

이 구역엔 매일 저녁마다 사료 챙겨주러 오는 캣대디 한분과

아직 마주친적 없지만 이야기로만 들은 젊은 여자분

그리고 2~3일에 한번씩 저녁 늦게 생선과 잔반을 가져다 주시는 할아버지 한분

마지막으로 저까지

4명이 아이들의 밥을 챙겨주고 있어요.

 

 

그래서 저는 다른 아이들이야 잘 얻어먹겠지 생각하고

해피스 약 챙겨줄 요량으로 시작한 소소한 활동이

결국 옆에서 해피스를 처량한 눈으로 쳐다보는 다른 아이들때문에

사료까지 함께 준비해서 다닌답니다.

 

 

 

 

 

 

 

 

 

 

 

 

 

 

아그쟉 아그쟉 뫄이쪙 뫄이쪙

 

항상 텀블러에 깨끗한 수돗물 받아다가 여기저기 캣맘 흔적이 보이는

캔이나 두부용기에 물도 부어주고

사료도 챙겨주고

 

 

 

 

 

 

 

 

 

 

 

 

 

 

 

 

그러다보면 가끔 윗동네에서 고기냄새 맡고 내려오는 녀석들이 몇몇 있습니다.

이번엔 노랑 치즈냥이 내려왔네요.

 

이녀석은 경계가 엄청나서 사료 좀 챙겨주려 다가갔더니

멀~찍이 도망가서 밥먹는 친구들을 지켜보네요.

 

콧구멍 발랑발랑 킁킁거리며 쳐다보는 표정이 귀여우면서도 안타깝고.

 

이녀석을 보며 불과 한달? 두달전의 해피스와 짜몽이 모습이 떠올랐어요.

그땐 챙겨주면 제가 떠나고서 겨우 입데던 녀석들이

이제는 부르면 나올정도의 신뢰감을 쌓았다니.

 

새삼 신기하더라구요.

 

 

 

 

 

 

 

 

 

 

 

 

 

 

해피스는 언제나 특식

항생제 영양제 듬뿍 넣어서

보통 고양이들 이틀에 걸쳐 먹을 양의 주식캔과 함께 주면

그자리에서 뚝딱.

아파보여도 먹는 모습 보면 그래도 아직 팔팔하구나 싶어 안심이에요.

 

 

 

 

 

 

 

 

 

 

 

 

해피스 밥주고 남은 쓰레기들 버리러 윗동네 쓰레기통 근처로 왔더니

제가 밥주는 구역의 왕따 녀석과 닮은 녀석이네요.

 

남은 사료가 있어 조심스럽게 옆 벤치에 가서 사료를 부어주려는 순간

언제 코앞까지 다가왔는지 사료봉지를 앞발로 탁탁 치며 언넝 내놓으라던 녀석.

 

 

이렇게 정말 작은 관심과 애정으로도 길 아이들은 행복한 한끼를 누릴수 있는데 말이죠.

 

일정 거리에서 챙겨주는 관심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평생 챙겨줄수 있을 것 아니면 시작도 하지 말라는 캣맘 분들도 계세요.

사료 받아먹기 시작하면 밖에서 살아갈 능력을 잃는다며..

 

글쎄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오며가며 파우치든 사료든 들고다니며 눈에 띄는 아가들 챙겨주고

허겁지겁 숨도 못쉬고 먹는 녀석들 보면

 

"이녀석 오늘 횡재했겠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그 한끼가 그들에겐 얼마나 소중한 한끼일지.

 

고양이를 키우지 않아도 작은 관심으로 실천할 수 있는 사랑이에요.

 

 

47

  1. 그닥수염 2014.08.28 11:30 신고

    MANGO NOONA님의 글을 읽다가 울컥해졌습니다
    저희 동네 녀석들이, 그리고 이전에 만났던 녀석들 생각이 나서요
    여러가지 장애물이 한꺼번에 밀어닥치는 날엔 너무 속상해서 밤에 잠을 설치기도 여러번이었지만
    그저 오늘 하루 배불리 먹일 수 있는 시간과 장소가 허락된다는 사실만으로도
    참 행복하고 감사해야겠습니다. 오늘도 기적같은 하루가 주어졌구나 하고요.

    • 6마리 다묘가정 고쥬망태 2014.08.28 13:08 신고

      제 포스팅이 마음에 와닿으셨다니 저도 기분이 참 좋습니다 :)
      여름날 폭풍우에 몇날 며칠 내리는 장마에 저도 집에서 가슴 졸이며 보내왔기에 더욱 공감합니다.
      처음 저녀석들과 친밀해지기 전까진, 만날수 있을까. 못만나진 않을까. 불안해하며 그 곳을 찾던 때의 마음이 생각납니다. 챙겨줄 수 있을때, 그리고 그럴 기회가 생길때 감사하다 생각하고 돌봐주는 것 역시 행복 같습니다^^

  2. 와뽀 2014.08.28 17:43 신고

    해피스의 모습에 마음이 짠해지네요. 항생제며 영양제며 사료며 챙겨주시는 마음이 정말 예쁘고 한편으론 울컥해집니다. 저희 집은 엄마랑 제가 부엌 창문가에 사료와 물을 챙겨주는데, 요 녀석들이 요즘 배가 불러 그런가 자꾸만 사료를 남기고 예전에 한번 줬던 통조림을 내놓으라며 줄때까지 야옹거리네요ㅎㅎㅎㅎ 아직은 이웃집에서 항의가 들어오지 않았지만, 언제 누군가가 나타나 왜 밥주냐며 소리칠까 조마조마한 마음에 밤늦게 몰래 눈치보며 아이들 끼니를 챙겨주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사람들 시선과 인식이 달라졌으면 좋겠네요

    • 6마리 다묘가정 고쥬망태 2014.08.28 18:23 신고

      맞아요 맞아요. 왜 우리나라에선 유독 길고양이들이 따가운 시선속에 힘겹게 살아가야하는지.. 속상할따름이에요. 그래도 길냥이들 챙겨주신다니 정말 좋은일 하십니다^^ 겨울이 참 걱정이에요.. 다른 아이들인 모르겟지만 해피스가 올 겨울 잘 견딜수 잇을지..

  3. 박현민 2014.09.02 10:54

    안녕하세요 망고 사진 보다가 길고양이들 얘기까지^^
    전 집사 아닌 캣맘이에요.
    밥주는 구역이 많다보니 주민분과( 어르신들;) 부딪혔는데요~
    일단 먼저 웃으며 인사를 하고 다녔어요.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 는 말이 있잖아요~ 근데 침 뱉는 분도 있더라구요ㅋㅋ
    전 밥만 주는게 아니라 TNR 같이 했어요.
    TNR 호불호 갈리지만 고양이도 사람도 공생하기엔 그 방법이 최선이더라구요.
    웃는 얼굴에 침 뱉는 사람한테는 구청에서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을 위해 실시하는 것이고 본인은 효율적인 TNR을 위한 봉사의 개념이다.
    그리고 인간의 편의에 위해 자궁을 적출하고 거세를 하는데 길에서 2~3년 사는 생명 배 곪아 쓰레기봉투 뜯는것보다 여러모로 낫지 않을까요? 하면 대부분 이해하시더라구요. 물론 그들이 듣고 싶은건 개체수 조절이지만.
    항상 급식소 깨끗히 하고 하니까 시간이 흐른 요즘은 각 급식소 앞에 가끔 고양이 먹거리, 사료까지 ㅎㅎ
    저희동네는 TNR이 효과적이었거든요.
    주민분들 인식도 많이 변했어요.

    • 6마리 다묘가정 고쥬망태 2014.09.02 11:06 신고

      정말 대단하세요!!!!!!! 집사님도 아니신데.. 어찌 길아가들을 챙기게 되셧는지.. 정말 대단한 일을 하고 계세요 ㅠㅠ
      저는 망고 키우면서 길 친구들에게 관심을 갖게 되었지, 만약 망고가 없엇다면 아예 관심도 없었을 것같은데.. 정말 하나같이 옳은 말씀이세요.

      저도 왠만해선 웃으며 논리적으로 답변해드리지만, 그냥 땡깡쓰듯 싫다. 무섭다. 그러니 주지 마라. 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ㅎㅎ
      아직까지는 유기묘로 추정되는 아이 구조해서 TNR시키고 입양보낸 케이스 말고는, 길냥이 tnr에 방사하는 일을 해보지 못했어요.. 사실 그 tnr 지원 받는 것 역시도 쉽지 않은지라..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 사료 챙겨주고, 약챙겨먹이고, 깨끗한 물 제공해주고.. 이렇게 하다보면 저도 언젠가 tnr 연계까지 익숙해질 수 있으려나 싶어요..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

  4. 미케엄마 2014.09.02 13:12

    공감합니다 저도 이사라도 간다거나 해서 그만두면 밥 얻어먹던 애들 굶어죽는다는 얘기 때문에 본격 캣맘은 좀 망설였는데 대신 캔 하나씩 갖고 다니면서 우연히 만난 애들에게 줘요. 그 아이는 그날 복권에 당첨된 기분이겠죠? ^^;
    온전히 아이들 챙겨줄 자신은 아직 없지만.. 늘 배고픈 아이들이 하루라도 우연히 맛난 거 많이 먹고 잠시라도 행복하길 바랍니다
    아픈 아이까지 따로 보살피시다니 망고누나님 대단하시네요~ 우연히 들어왔다 예쁜 사진 많이 보고 갑니다 감사해요 ^^*

MYOYOUN SKIN